가장 고치기 어려운 것

가장 고치기 어려운 것

몇 년 전 내가 뉴욕에서 생애 처음으로 집을 구입할 때 부동산 중개인이 내게 해준 정말 좋은 충고가 있다.

나는 그 집을 사기 위해 엄청난 빚을 졌다.
정말 끌어들일 수 있는 자금은 모두 끌어 모았다. 거래가 끝난 후 부동산 중개인이 나를 쳐다보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.
“여긴 수선해야 할 곳이 많습니다. 정말 수선해야 될 데가 많은 곳이죠. 65년이나 되었으니까요. 그러니까 고치고 싶은 곳을 확실히 목록으로 만들어서 처음 6개월 안에 고치도록 하세요. 꼭 6개월 안에 다 고치세요.”

내가 말했다.
“당신 제정신이요? 65년된 집이라구요? 나는 지금 파산 직전이예요. 잔금을 지불하고 세금, 변호사 비용을 내고 나면 한 푼도 안남아요. 그리고 나도 나름의 원칙을 가진 사람이오. 향후 5년간에 걸쳐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할 것이오.”

그녀가 말했다.
“못하실 겁니다. 왜냐하면 6개월만 지나면 익숙해지거든요. 모든 것이 딱 맞는 것처럼 느껴지죠. 거실에 시체가 누워 있어도 밟고 다닐 수 있게 될 걸요.”

나는 아직도 이 대화를 기억하고 있다. 그리고 아주 놀랍게도 그녀의 말이 옳았다. 6개월 안에 고치지 못한 것은 5년이 지난 후 다시 집을 팔 때가지 고치지 못했다.

– 존 코터와 댄 코헨 <기업이 원하는 변화의 기술> –

어디 집만 그럴까요? 세상에서 가장 고치기 어려운 것이 뭘까요? 바로 내 머리속의 생각입니다.

마치 바람에 떠다니는 민들레 꽃씨처럼 언제 어디서 날아와 내 마음에 심겨진 것인지 알 수도 없는 생각의 씨앗들이 싹이 나고 자라서 단단한 관념들이 되고 그 관념들에 의해 나 자신과 세상을 바라보며 무성한 관념들의 숲에 갇힌 줄도 모른 채 편협한 삶을 살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.

관념이 다 나쁜 것은 아니지요. 우리에게 옳고 그름을 알려주고 유익을 주기도 하고 보다 편리하게, 바른 길로 인도해 주는 관념들도 많습니다.
그러나 아무리 선하게 보이는 관념도 시대에 따라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할 수 없을만큼 단단하게 굳어진 관념이라면 오히려 자신과 남을 해치는 무서운 무기이자 감옥이 될 수도 있습니다.

매너리즘이라고 하지요.
너무 익숙해진 나머지 더 이상 옳고 그름을 생각하고 싶지도 않고 답답하고 불편함을 느껴도 변화가 귀찮고 두려워서 그냥 그것에 안주해서 사는 것이요.

평안한 삶이 이어질때는 그것도 나름 괜찮은 처세일 수 있겠지만 지금처럼 코로나로 인해 완전히 달라져버린 세상, 한치 앞을 정말 내다볼 수 없을만큼 불안정하고 불확실한 세상을 살 때는 내 마음 속에 입력된 생각의 프로그램들과 그것이 운영되는 알고리즘을 깊이 돌아보고 다시금 재정비 할 필요가 있습니다.

출처: http://www.sisaenews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296


생각의 진화가 필요하다는 뜻이죠.
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결국 냄비 속에 개구리를 넣고 아주 서서히 물 온도를 올리니까 개구리는 물 온도가 바뀌고 있다는 것도 인식하지 못한 채 따뜻한 물에 기분 좋아하다가 천천히 익어서 죽는 것 같은 처지에 놓이게 될 수도 있으니까요.

Add Comment